뉴스


한국 분류

[날씨] 최강 한파 이어 아침 대설...출근길 교통대란 우려 / YTN

작성자 정보

  • KTown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
북극 한파가 맹위를 떨치면서 오늘 아침은 이번 겨울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내일 아침은 한파가 조금 주춤하겠지만, 서울에 대설이 예상돼 출근길 교통 대란이 우려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극 한기의 기세는 연휴 뒤 첫 출근길을 꽁꽁 얼렸습니다.

한파에 대비한 두꺼운 복장도 옷깃을 파고드는 매서운 한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철원군 임남면 기온이 영하 28.1도, 파주는 영하 20.9도, 서울도 영하 17.3도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겨울 최저 기온입니다.

특히 체감온도는 도심 지역도 냉동고와 비슷한 영하 25도에 머물러 한파의 강도를 실감하게 했습니다.

북극 한기는 중국 북동부와 우리나라, 일본 북부에 영향을 줬습니다.

중국 헤이룽장 성 기온은 관측 사상 가장 낮은 영하 53도까지 떨어졌고, 일본 홋카이도에는 영하 10도의 한파와 1m의 폭설이 쏟아졌습니다.

한파는 내일 잠시 누그러들겠지만, 이번에는 대설이 예고됐습니다.

남서풍이 불며 서해에 형성된 눈구름이 내륙으로 유입되기 때문입니다.

서울을 비롯한 중서부에 2~7cm, 서해안에는 10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리겠습니다.

[이광연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출근시간대를 전후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길 부탁 드리겠습니다.]

한파가 누그러들어도 서울 기온은 영하 7도

따라서 내린 눈이 도로에 얼어붙어 빙판을 이룰 가능성이 커 교통대란이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출근길을 조금 서두르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8_202301251751425652
▶ 제보 하기 : https://mj.ytn.co.kr/mj/mj_write.php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772 / 1 페이지


최근글


최근뉴스


Subscribe to our Newsletter